"평양 학생들은 모두 비겁자들인가?"

정창인 | 입력 : 2011/02/16 [12:34]


세상사가 아무리 복잡하다고 하여도 옳고 그름을 가리는 일이 그리 어렵지 않다. 세상사에 찌들다 보면  옳고 그름을 알면서도 그른 것을 따르는 경우도 있다. 그러나 젊은이의 특권이 무엇인가? 먹고 사는 문제 때문에 옳고 그름을 따지지 않고 그냥 순종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젊은이의 특권은 그른 것을 보면 참지 못하고 정의를 위해 분연히 일어선다는 것이다. 이 젊은이들의 용기로 역사가 발전하는 경우가 많다. 지금 중동에서 불고 있는 젊은이들의 독재타도 열기도 그 한 예다.


바스티유감옥공격.jpg


이집트의 무바라크 대통령은 겨우 30년 독재를 했다. 학생들은 이집트 수도 카이로의 중앙 광장에 모여 18일간의 시위로 30년 독재를 한 무바라크를 축출하는데 성공했다. 이에 앞서 튜니지아에서도 직장을 구하지 못한 한 젊은이의 죽음이 계기가 되어 23년 튜니지아를 통치하던 독재자가 도망갔다. 그런데 북한 김씨 일가의 60년 이상의 독재에 비하면 이들은 아무 것도 아니다. 그런데 평양의 학생들은 무엇을 하고 있는가?


>

이집트궐기2.jpg


(이집트 시위대)


이집트궐기.jpg


자유는 오직 자존심을 지키고자 하는 용기 있는 사람들에게만 주어진다. 자유는 그저 주어지는 것이 아니다. 절대왕정이 무너진 것도 시민봉기에 의해서였고 몇 십 년 독재가 무너진 것도 학생들이 앞장 선 시민궐기에 의해서였다. 자유는 인간답게 살기를 원하는 사람들만이 쟁취할 수 있고 지킬 수 있다. 노예로 살면서도 아무런 불편함을 느끼지 못하는 비겁자들은 자유를 누릴 자격이 없다. 이들에게는 자유가 사치다. 그저 주인이 시키는 대로 따르는 강아지와 같다.



평양의 학생들이여, 특히 김일성 대학의 학생들이여! 그대들은 김정일이 먹여주는 밥만 바라보는 강아지 같은 존재인가? 밥만 먹여주면 노예처럼 대해도 좋은가? 김정일을 위해서 충성을 다하면 보람을 느끼는가? 인생 살 맛이 나는가?


평양광장20110107.jpg


평양의 학생들이여, 언제까지 김정일의 노예로 살 것인가?
평양의 학생들이여, 일어서라! 한 인간으로서 자긍심을 지키며 살아가는 길은 독재자를 축출하고 자유를 찾는 길밖에 없다. 김정일은 인간 이하의 짐승과 같은 존재다. 과대망상증에 걸려 자신이 마치 진정 민족의 태양이요 불세출의 영웅인 것처럼 행세하는 한 광대에 불과하다. 그런 정신나간 인간의 지배를 받으면서도 분개할 줄 모르는가?

김정일 군대가 겁나는가? 한 두 사람이 항거하면 잡혀가고 총살 당할 것이다. 그러나 집단으로 나서면 김정일 군대도 쏘지 못한다. 이집트 군인들이 발포를 하지 못한 이유가 무엇인가? 집단으로 항거하면 군대도 감히 총을 쏘지 못한다. 무바라크에 충성하던 군대가 시위군중에게 발포하지 못한 이유가 무엇인가? 바로 시위군중이 옳은 것을 요구하기 때문이다.

정당한 요구는 힘이 있다. 군대도 주저앉히는 막강한 힘이 있다. 정의를 앞세우고 행진하면 탱크도 기관총도 무력화된다. 뜨거운 심장을 가진 평양의 젊은이들이여, 분노를 표출하라. 독재자에 대한 적개심을 마음껏 표현하라. 그러면 세상이 바뀔 것이다. 중국에서도 민주화궐기가 있었다. 비록 중국 군대의 진압으로 실패하였지만 그 용기는 아직 살아있다. 그래서 중국 공산당은 개혁과 개방을 더 적극적으로 추진하게 되었다.

평양의 학생들이여, 특히 김일성 대학의 학생들이여! 잃을 것이 무엇이 있는가? 잃을 것은 김정일 독재 하나뿐이다. 얻을 것은 자유요 행복이다. 무엇을 망설이는가? 비겁하게 독재자의 개가 되어 독재자에게 충성하며 일생을 보낼 것인가? 그래서 동포들을 짓밟고 그들을 노예처럼 부리고 싶은가? 그런데 그 처지가 바로 그 사람들 입장에서 보면 내 처지인 것을 왜 모르는가? 내가 언제나 독재자의 편에서 호강하며 살 수 있다고 생각하는가? 언제나 독재자의 눈에서 벗어나면 바로 노예의 길로 들어서는 것을 왜 모르는가?

모든 사람이 자유롭게 살기 전까지는 나 혼자 자유롭게 살 수 없다는 진리를 깨달아야 한다. 옆집에서 굶고 있는데 나만 호의호식할 수 없다는 사실도 알아야 한다. 우리는 모두 더불어 살아야 하기 때문이다. 남과 더불어 행복하게 살기 위해서는 독재자를 제거하고 모든 사람이 평등한 자유민주제도를 받아들여야 한다. 사람 위에 사람 없고 사람 밑에 사람 없다는 진리를 깨닫기 바란다. 어찌 김정일만 자유를 누리고 다른 모든 사람들이 그의 노예가 되는 주체독재나 선군독재를 받아들일 수 있는가?

평양의 학생들이여, 궐기하라! 김정일을 쫓아내고 나와 동포를 위해 자유를 쟁취하라. 평양의 학생들은 모두 비겁자들인가? 비겁하게 살지 않겠다는 결의를 보여라. 나도 한 인간으로서 존엄성을 지키면서 살아가고 싶다는 의사를 표현하라. 자유가 아니면 죽음을 달라고 했던 선인의 용기를 본받으라. 지금 당당 평양광장으로 달려가라! 그리고 외쳐라. “김정일은 물러가라!”◇


정창인(자유통일 대표/http://www.unifykorea.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