崔, 尹 대선출마자는 시급히 탈당하여 창당결성을 촉구한다

이법철 | 입력 : 2021/08/06 [10:41]

 

▲     ©이법철

 나는 일찍이 인격이 고매하고, 청렴하고, 자유민주의 애국심이 깊은 崔, 尹 대선출마자가 무엇이 조급해서 민심이 외면해가는 “국민의 힘” 당(黨)에 공천을 염두에 두고 입당하였는지 수수께끼였다. 스스로 칼을 뽑이 스스로 목을 치는 듯한 자해행위로 崔, 尹의 입당을 보며, 나는 오죽하면 삼국지에 나오는 봉추(鳳雛)선생이 낙봉파에 도달했을 때 적의 함정에 빠 져 온 몸에 화살을 맞고 요절(夭折)한 고사를 비유하여 통탄의 주장을 하였겠는가. 국민의 힘 당은 첫째, 정부여당의 2중대라는 전국적인 비난성이 있고, 둘째, 헌법을 지키는 박근혜 대통령을 민주당이 마녀 사냥으로 탄핵하고 감옥에 보낼 때, 주군(主君)인 박대통령에 비수를 찌른 것같은 천추에 비난받을 악행을 한 자들이 있고, 셋째, 文대통령과 여당을 도와 국회에서 결사투쟁하여 저지해야 할 사회민주를 위한 법안들(제주 4,3 사태 등)을 통과시켜 자유민주를 망치는 망국지배(亡國之輩)로 지탄을 받기 때문이다. 민주당의 2중대라는 국민의 힘당에서는 최, 윤의 입당을 이용하여 반짝 여론을 모울지는 몰라도 막상 최후의 공천검증에는 최, 윤을 낙마자로 불운하게 만든다는 미래 통찰의 분석으로 예측하는 현자들은 국내외애 부지기수이다.


Ⅰ. 왜 국민의 힘당의 일부를 민주당에서 만든 레밍파(派)라고 하는가

레밍은 과거 주한미군 위컴 사령관이 비유해서 한국인들에 경종을 울려준 불가의 선구적(禪句的)으로 표현하는 화두와 같은 말이다. 레밍이라는 들쥐는 선두주자의 똥구멍만 보고 무조건 추종하여 달리는 데, 선두 레밍이 절벽 이르러 바다로 추락하는 데도 무조건 달려 뒤따르는 레밍들이 전원 절벽에서 바다로 추락하여 몰사하는 우(愚)을 범한다는 것이다. 한국정가의 음모론에 의하면, 국민의 힘당내에 2중대라는 논평을 듣는 일부 레밍파들과 당외에 정체불명의 레밍파들이 야합하여 만들었다는 당대표론이 의혹으로 전한다. 마치 당대표를 선출하였듯이, 오는 대선에 당대표를 뽑은 전략으로 대선 후보를 선출한다면, 최, 윤은 모진 고생만을 하고, 마치 일회용 칫솔처럼 버려지게 되듯 하게 되므로, 자유민주를 망치는 정권을 과감히 교체하려는 대다수 국민의 희망은 일장춘몽(一場春夢)이 되고 말 수 있다.

文정부와 여당이 추진하는 실정의 첫째를 보시라. 文대통령괴 민주당은 한반도 프로세스를 합창하며 단계적으로 유엔사 폐지, 종전선언, 한반도가 종전선언이 되었으므로 주한미군은 철수하라는 식으로 붉은 공작같이 추진해오고 있다는 항설의 지배적인 여론이다. 북-중-러에 대한 충신들이 그들이 아닌가.

Ⅱ. 文장부와 여당은 악착같이 미군에게서 전시작전권을 환수하려는 데

전시작전권을 미군으로부터 환수해온다는 文정부와 여당의 주장은 북-중-러가 오매불망(寤寐不忘) 바라는 탐욕이다. 지구상에 43개 나라에서 미국은 동맹을 맺고, 미군을 주둔시키며, 또 미군에 전시지휘권을 넘기는 나라는 많다. 만약 文정부의 뜻대로 전시작전권을 한국군에 주면, 한국군으로부터 군령을 받아 미군이 움직이겠는가? 북의 군대의 무력에도 국군이 감내하지 못하여 패주하는 것을 이미 증명한 6,25 전쟁을 온 국민은 상기해보시라. 주한미군만 한국에서 철수하면, 한국은 북핵을 선두 기습으로 북-중-러의 제2 한국전이 벌어지고, 한국은 공산당의 인민재판에 의해 제노사이드(집단학살극)의 시대로 들어간다는 것을 나는 강력히 주장하는 바이다.

북한 2대 수령인 김정일은 평소 입버릇처럼 이렇게 말했다. “우리의 남쪽을 장악하면, 맨 먼저 인민재판을 해야 하고, 인민의 낙원을 위해 최소한 1천만 명은 쓰레가 청소하듯 청소해야 한다”고 하였다. 6,25 전쟁 때, 인민재판을 걲어 보지 못한 일부 잚은이들은 이렇게 말한다. “북은 우리 형제국인데 우리를 죽이겠어요?” 그러나 공산당이 진주한 나라에서 맨 처음 벌어지는 제노사이드(집단살해극)에 대해서 역사적인 교과서를 읽어 보고 깨닫기 바란다. 예컨대 6,25 전쟁 때 전라도 지역에서는 초등학교 일부 교사들이 인민재판을 주도하여 죽창, 뭉둥이, 괭이, 삽, 낫, 소시랑 등으로 싫어하는 남녀들을 도처에서 집단 도살하듯 살해하였다. 죽일 대상 1호는 군인, 군인가족, 경찰, 경찰가족, 검사, 판사 등 공무원과 가족들이었다.

Ⅲ. 文대통령은 노무현이 걷던 정치를 반복하는 장치인일뿐

노무현 전 대통령은 김대중 전 대통령이 공짜로 만들어 주었다. 대다수 전라도 유권자들의 일부는 김대중에게 “경상도 군인들과 경상도 사람들에 전라도인들이 살해당할 위기에 구명지은(救命之恩)을 임었다”고 자나깨나 칭송하는 자들은 부지기수이다. 특히 초등학교도 제데로 나오지 않고 팽생 뉴스나 책 하고는 담을 쌓은 일부 남자나 부녀자들은 “광주사태 때, 경상도 군인들이 전라도 사람 다 죽이려 했다”는 허무맹랑한 그 때의 선전선동을 아직도 믿는 자들은 부지기수이다.

김대중은 이러한 정신나간 님녀들을 선동하여 경상도와 전라도에 대한 씻을 수 없는 증오와 원한을 심고는, 출생 근본은 전라도 강진이지만, 경상도에 사는 노무현을 대통령으,로 만드는 공작에 성공하였다. 대통령이 된 노무현은 무엇을 하였나? 한국의 민중들을 위해서 무슨 복지정치를 하였나? 김대중 시키는대로 대북퍼주기에 올인하였고, 대통령 퇴임 일주일전까지 국정원장 천복(千福)을 시켜 대북퍼주기를 했다는 언론보도이다. 온 국제사회가 노무현의 자살의 원인을 환히 알고 있는데, 文정부와 여당은 “노무현 대통령의 정치사상을 계승하자!”고 전국민들에 선전하고 있다. 한국인 모두 국가반역과 대도짓을 해서 모두 부엉바위에 서 승천하자는 것인가. 후안무치(厚顔無恥)의 절정이 文정부와 여당이다.

Ⅳ. 최, 윤은 진짜 자유민주체제를 회복하겠다는 각오인가?

나는 아직 북-중-러에 붉게 붉게 물들어가는 한국정치계에 아직도 낙동강 전선에서 다시 평양까지 북진할 수 있는 희망같이, 바라고 염원하는 사람은 3명이 존재한다고 거듭 주장한다. 안철수, 최재형, 윤석열 대선 출마자들이다. 한국 사람 누구도 위 세 명을 빨갱이로 보지 않는다. 누가 대통령이 되던 그들이 자유민주의 깃발을 들고 일어나면, 우선 동작동 현충원의 자유대한의 호국영령들이 열광하여 환호하며 반드시 천우신조(天佑神助)할 것이라 믿는다.

대한민국, 자유민주의 희망인 세 시림 가운데 유독 尹출마자를 다수가 선호하는 이유는, 2000여 명의 검찰 등이 자유대한을 위해 윤 출마자에 자원사격을 해줄 수 있다는 확신과 기대 때문이다. 文정부의 실정과 무조건 추종하는 레밍과 같은 일부 여당과 2중대, 3중대의 실정에 대해서 헌법에 준하여 대대적인 지원사격을 해주는 때가 8월 중순부터라고 생각한다. 나는 거듭 주장한다. 제2 한국전을 초래하는 붉게 물든 지닌 30년 적폐의 세월에 청산할 수 있는 사람은 안철수, 최재형, 윤석열 세 명 뿐이라고 나는 굳게 믿는다.

Ⅴ. 무엇을 어떻게 할 것인가?

요약하건대, 제발 우리 국민들은, 지난 30년동안 사회민주자들이 민주화라는 사기술로 온 국민의 혈세를 공산당이 수탈하듯, 착취하듯, 해오고 있다. 이제 한국인들은 대북퍼주기하는 반역자들에 더 이상 선거에 지지의 투표를 해서는 안된다고 나는 주장한다. 미국이 자국 우선주의 정책이 있듯이, 한국도 자국민 우선 정책이 있어야 한다. 文정부는 특히 민중들을 위한 복지정책은 태부족이면서 대북퍼주기만 하는 정치를 해오고, 이제 선거의 지지표를 위하는 공직인지 의혹이 드는, 한국에 살지 않는 조선족들과, 중국인들을 수십만에서 수백만에 공짜로 국적을 주고 정착비를 공짜로 주려는 대도들의 정책과, 북-중-러와 한국 좌파의 결탁을 의미하는 ‘국제공산당’이 한국 선거에 간여하여 한국을 망치게 해서는 안된다고 우려하고 주장한다.

나는 거듭 안철수, 최재형, 윤석열 3인이 뭉쳐서 시급히 신당을 창당하여 북-중-러로 기울어져가는 위기의 한국을 구해주기 바란다. 또, 백악관과 주한미군은 한국에서 내쫓기는 수모전에 한국에서 내주는 방위비만 간신히 챙기는 비루하고 주악한 용병노릇만 하지 말고, 한국의, 자유민주 회복에 앞장 서 행동해주기 바란다. ◇




李法徹(이법철의 논단 대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