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는 두 가지 민주화 인사들이 있다

이법철 | 입력 : 2020/04/13 [19:47]

 

▲     ©이법철

대한민국에는 두 가지 민주화 운동을 하는 남녀들이 존재한다. 첫째, 한-미동맹을 불변의 각오로 실천하는 국민들이요, 대한민국을 조국으로 굳게 믿고 태극기에 경례하고, 애국가를 부르고, 대한민국을 수호, 번영시켜 만세(萬歲)에 전하려 하고, 동맹국 미국과 같이 주권재민(主權在民)의 “자유민주화”에 노력하는 남녀들이 존쟈한다. 둘째, 대한민국에 살면서 속내는 북의 김씨 왕조의 “조선인민민주화”를 추진하기 위해서 “조선인민”은 빼버리고, 민주화 운동으로 대한민국 자유민주화를 망치려는 자들이 존재한다. 또 한국 국민들 일부는 “조선인민민주화”를 대한민국 민주화로 오인하여 총선, 대선, 등 선거판에 표를 마구 던지는 우중(愚衆)도 존재한다.

○ 한국에 北의 인민민주화 공작은 성공했다

동서고금에 한 나라가 다른 나라를 침공하려는 계획을 단계적으로 추진 할 때의 정치공작이 있다. 첫째, 침략하려는 나라에 처음 스파이를 보내고, 또, 막대한 비밀공작금을 지원하여 고정세작(固定細作)을 만들어 적정(敵情)을 살피고, 민심을 이반시키는 내부혼란, 내부붕괴를 위해 무장봉기까지 공작을 벌이는 것이 상례(常例)이다. 북한의 1대 독재자 김일성과 2대 독재자 김정일, 3대 독재자 김정은에 이르기 까지 그들은 대한민국 침공을 위해 300여만이 넘는 북의 인민을 기아로 죽도록 방치하면서도 막대한 공작금을 비밀리에 대한민국에 내려보내 고첩(固諜) 공작을 해오고 있다는 것은 한국의 삼척동자(三尺童子)도 익히 아는 사실이다. 하지만 주한미군이 버티고 있는 한 북의 공작은 매번 김치국만 마셔대는 격일 뿐이다.

북한정권은 대한민국에서 활동하는 고정세작들에게 거창한 명분의 직함을 주어 이용하고 있다. 첫째, 민주화 인사, 인권인사, 통일인사 등으로 위장하도록 밀령을 내렸는 바 대다수 국민들은 종북 좌파들이 외쳐오는 “인민민주화운동”을 대한민국 민주화인줄 오인, 착각하여 물심양면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근거가 투표에 의해 좌파인사들이 한국의 대통령직을 위시하여 일부 국회의원, 언론, 종교계, 등에서 전성기를 이루고 있는 것이다. 국민들은 북의 가짜 민주화 인사에 국민혈세를 바치면서도 유구무언(有口無言) 신세일 뿐이다.

○ 인민의 “낙원 위해 쓰레기는 청소해야 한다는 데….”

북의 김씨 왕조의 유훈가운데 때가 오면 절대적으로 준수헤야 할 유훈이 있다. 첫째, 한국에 진정한 사회주의 국가를 건설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미제국주의의 자본주의에 부패한 쓰레기같은 남녀들을 말살하는 작업인 쓰레기 청소는 반드시 해야 한다는 비밀지령이다. 작금에 북-중-러를 추종하는 진보 좌파의 득세가 치성하자, 주한미군이 위태로운 지경에 놓였다. 文정부는 누구를 위해서인지 주한미군방위비를 내주지 않는다. “주한미군은 알아서 떠나라”이다. 한국인들은 만약 주한미군만 떠나면, 자신들이 북에 의해 하루아침에 쓰레기 청소의 대상으로 숙청된다는 것을 각골명심(刻骨銘心)해야 할 것이다.

과거 인민군의 점령지역에서는 서울은 물론 각 지역에서 토착 빨갱이들이 붉은 완장을 차고 총을 든 인민군과 함께 나타나 인민재판을 벌였다. 사전에 빨갱이들은 짜고 치는 고스톱같이 붉은 완장들이 소리쳐 기소하듯 했고, 또다른 붉은 완장들이 사형 재판을 의결하면, “사회주의 낙원을 위해서는 쓰레기 철소를 해야 한다” 면서 죽창과 몽둥이 등으로 복날 개패듯 때려 죽였다. 인민재판에서 제알 먼저 죽임의 대상은 부자들이었다. 부자의 재산은 적몰하고, 처형하였다. 둘째, 붉은 완장의 죽창에 죽어야 할 대상의 다음 순위는, 국군, 경찰, 사법부 등이었다. 김일성과 김정일은 백두산 뱀술에 만취하면 대한민국의 쓰레기같은 반동분자들 1500만 명 쯤은 반드시 청소 해야 한다고 공공연히 떠들었다고 한다. 북핵도 쓰레기 청소용이라는 주장이었다.

○ 일부 정신나간 대한민국 부자들

과거 종북 좌파들이 대한민국 수호의 국가보안법에 쫓기고, 그들이 지리산 등 산속에 진지를 마련하여 대한민국을 향해 무장투쟁을 할 때, 상부로부터 보급지원이 끊기면 스스로 투쟁하여 보급을 해오는 것이니 그것이 ‘보급투쟁’이다. 북한정권은 대한민국 내부에서 암약하는 종북 좌파들에게 공작비를 내려 보내면서 종북좌파들 스스로 보급투쟁에 나설 것을 맹촉하였다. 따라서 종북 좌파들은 자금력이 있는 부자들, 즉 재벌, 재벌들의 집합소격인 전경련(全經聯) 등에 “민주화 운동을 위해서”라는 속이는 말로 자금지원을 요구하는 손바닥을 내밀었다고 전한다.

예컨대 일부 환경단체는 친북, 종북 좌파의 위장간판인데, 회사로부터 자금을 뜯어 내기 위해서 회사가 운영하는 공장의 환경문제를 약점잡아 자금을 뜯어 내었다는 보고서가 있다. 대한민국을 망치는 종북 좌파들에게 자금을 지원하는 재벌, 부자들은 자신이 지원하는 자금이 언제인가, 대한민국을 망치고 자신도 인민재판에 회부되는 것을 깨닫고는 있을까? 몽둥이로 복날 개맞듯 죽을 수 있다는 것을 깨닫고는 있을까.

반공의 국시(國是)라는 대한민국에 중북 좌파들이 이리송한 민주화 운동으로 살판이 난 것은 이명박(李明博) 대통령이 취임사에 좌우포용정치를 선언했기 때문이다. 국가보안법은 유야무야(有耶無耶)시키고, 대한민국 내 좌파를 우파와 똑같이 포용하겠다 선언한 이대통령은 한국 좌파의 대명사인 YS, DJ, 노무현 보다 더 좌파에게 활동하고, 먹고 살 수 있도록 면허증을 내준 꼴이 돼버렸다. 李대통령의 좌우포용의 중도정치 탓에 진보 좌파의 출세가 시작되더니 급기야 작금에 이대통령은 한국 부정부패의 원흉으로 투옥되는 불운이 왔다. 골수 진보좌파에게는 “중도정치”가 면죄부(免罪符)가 되지 못한 것인가.

○ 한-미동맹이 깨지는 날, 제2 한국전을 우려해야

전라도 출신 대통령과 일부 국회의원들의 친북, 종북 정치놀이에 우선적으로 전라도가 특별히 친북의 온상지요 텃밭이 되고 말았다고 주장하는 인사는 부지기수이다. 5,18 직후 김대중은 당시 국회의원 김모와 함께 전남북 지역을 순회강연 하듯 돌아다녔다. 나는 직접 김대중의 연설을 들어보았다. 그는 소리쳐 말했다. “경상도 군인들이 우리 죄없는 전라도 사람 다 죽이려 들고 있어요. 우리기 광주 사태처럼 학살 당하지 않으려면…” 김대중 앞으로 단결해야 한다는 주장이었다. 그는 전라도의 불행을 자기정치에 이용하는 아전인수(我田引水)의 달인이었다.

그 후 김대중 패거리들에게 세뇌를 받은 일부 전라도인들은 돌변하였다. 제주와 전라도에서 일어난 대한민국을 향한 반란이 알고보니 민주화 운동이었다고 강변으로 주장하는 것이었다. 미군과 이승만은 민주화 운동(조선인민민주화지만) 을 말살하기 위해 여순봉기(麗順蜂起) 때 민주화 인사들을 다 죽였고, 제주 4,3 사태때도 미군과 이승만 정권은 민주화 인사를 다 죽였다고 주장했고, 지리산에서 남부군으로 투쟁한 남녀들의 빨치산도 민주화 운동이었지만, 이승만 정권이 다 죽였다고 악을 섰다.

장갑차에 기관총을 거치하고 군경과 교전한 5,18도 결론이 민주화 운동이었다고 주장했다. 대한민국에 총질을 한 반란군이 모두 민주화운동이라는 주장이었다. 역시책을 한권도 보지 못한 문맹자, 또는 무식한 대중은 “무고한 전라도 사람들을 민주화 운동을 한다고 다 죽였다”는 선동선전의 말을 그대로 믿었다. 문맹으로 성경책을 보지 못한 신자들이 독실한 교인이듯 맹종하는 것이었다. 따라서 민주화 운동을 으인을 죽인놈은 천하에 나쁜 놈이고, 자자손손 국민들은 국민혈세로 보상해주고 국가는 기념일로 찬송해야 한다는 주장이었다.

끝으로, 친북파, 종북파들을 지원하고, 나아가 북-중-러를 위해 국민혈세를 지원하려고 작심한 文대통령의 신북방정첵(新北方政策)은 한국을 북-중-러에 바치는 순서라고 개탄하고 우려하는 국민들은 작금에 부지기수이다. 미국은 과거 일제에서 한국을 해방시켜주었고, 대한민국을 건국해주었고, 북-중-러의 음모인 6,25 전쟁에서 지켜주었고, 경제발전을 하게 해주었고, 1백년 가까운 세월에 한국에 전쟁이 없는 평화를 주었다. 그러나 한국의 진보 좌파 대통령들은 미국이 주창하는 한-미-일의 동맹을 거부하고, 주한미군을 개쫓듯 해보려는 정치공작을 한다면, 북-중-러는 고무되어 다 받은 밥상같이 제2 한국전을 감행하는 무리수를 베제할 수 없다. 따라서 한국경제는 일부 진보 좌파의 대통령의 사상적 농간에 의해 사상누각(砂上樓閣)이요, 국민들은 6,25 전쟁 때같이, 경제의 빈 깡통을 차고 전쟁을 하는 신세가 될 것은 불을 보듯 환하다. 나는 국민의 대오각성을 촉구하는 바이다. ◇


李法徹(www.bubchul.kr 대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